2019년 11월 13일(수) 己亥年 乙亥月 甲寅日 ♬ 즐겨찾기에 추가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 음양오행과 풍수 HOME > 풍수 > 음양오행과 풍수
  • 풍수지리는 외형상으로는 산과 물을 살피지만 이기상으로는 방위의 학문이며,
    음양의 배합과 오행의 상생 등 음양오행론이 전제가 됩니다.
음양오행과 풍수
  • 풍수지리는 외형상으로는 산과 물을 살피지만 기실 이기상으로는 방위로서 길흉을 판단하는 학문이라 하겠다. 전방위 360도를 24방위로 나누면 하나의 방위당 15도가 되는데, 이 24방위는 사유(四維)인 건곤간손(乾坤艮巽)과 십간(十干)중에서 무기(戊己)를 제외한 팔간(八干)인 갑경병임, 을신정계(甲庚丙壬, 乙辛丁癸)에 12지를 합하여 구성된 것이다. 사유인 건곤간손과 12지중 자오묘유(子午卯酉)는 모두 주역 팔괘에서 비롯된 것이며 팔괘로부터 방위를 좀더 세분하기 위하여 팔괘 양쪽에 각기 한 방위씩 배치하여 거느리게 하니 모두 24방위가 되는 것이다.
  • 무릇 태초에 혼돈이 있어 아직 천지가 미정인 때에 망망한 우주공간에는 다만 하나의 기(氣)만이 있었으니 이를 무극(無極)이라 하고 이 무극으로부터 점차 태극(太極)이 생성되었는바, 주역의 계사전에 이르기를 역(易)에 태극이 있으니 이것이 나뉘어져 양의(兩儀)로서 음양(陰陽)을 낳고, 양의가 사상(四象)을 낳고 사상이 팔괘(八卦)를 낳았다고 하였다.
  • 사상은 태음(太陰), 태양(太陽)과 소음(少陰), 소양(小陽)으로 나뉘는데 태양과 소음은 양의 중 양(陽)으로부터, 태음과 소양은 음(陰)으로부터 나왔다. 팔괘는 건곤간손 감리진태(乾坤艮巽 坎離震兌)를 말하며 복희(伏羲)씨가 처음 천하를 다스릴 때에 용마(龍馬)가 황하(黃河)에서 나오자 그 몸의 무늬를 본받아 팔괘를 그었고, 후에 우왕(禹王)이 홍수를 다스릴 때에 낙수에서 신구(神龜)가 나왔는데 그 등에 수가 9까지 나열되어 있으므로 우왕이 이를 따라 구주(九疇)를 이루었다고 하였다.
  • 또한, 다른 분야와 마찬가지로 풍수에 있어서도 음양오행론은 당연히 그 전제가 되는데, 천간(天干)에 갑경병임(甲庚丙壬)은 양(陽) 이요 을신정계(乙辛丁癸)와 용(龍)과 혈(穴)은 陰에 속하고 그 성격은 정(精)하여 부(婦)를 상징하며, 수(水)는 양(陽)에 속하고 그 성질은 동(動)하여 부(夫)를 상징하니 곧 용수배합(龍水配合)은 부부화합(夫婦化合)과 일치한다.
오행류상(五行類象)
구 분
오방(五方) 동(東) 남(南) 중앙(中央) 서(西) 북(北)
오계(五季) 춘(春) 하(夏) 사유(四維) 추(秋) 동(冬)
오색(五色) 청(靑) 적(赤) 황(黃) 백(白) 흑(黑)
오성(五性) 인(仁) 예(禮) 신(信) 의(義) 지(智)
오정(五情) 희(喜) 낙(樂) 공구(恐懼) 노(怒) 비(悲)
오미(五味) 산(酸) 고(苦) 감(甘) 신(辛) 함(鹹)
오장(五臟) 간(肝) 심(心) 비(脾) 폐(肺) 신(腎)
오진(五塵) 색(色) 성(聲) 향(香) 미(味) 촉(觸)
오금(五金) 금(金) 은(銀) 동(銅) 철(鐵) 석(錫)
오성(五聲) 각(角) 치(徵) 궁(宮) 상(商) 우(羽)
오음(五音) 아(牙) 설(舌) 후(喉) 치(齒) 순(脣)
오행의 응용
구 분
상생(相生)
상극(相剋)
생수(生數) 3 2 5 4 1
성수(成數) 8 7 10 9 6
천간(天干) 양갑(陽甲) 병(丙) 무(戊) 경(庚) 임(壬)
음을(陰乙) 정(丁) 기(己) 신(辛) 계(癸)
지지(地支) 양인(陽寅) 오(午) 진술(辰戌) 신(申) 자(子)
음묘(陰卯) 사(巳) 축미(丑未) 유(酉) 해(亥)
팔괘(八卦) 손(巽) 리(離) 간곤(艮坤) 태건(兌乾) 감(坎)
자백구성
(紫白九星)
삼벽(三碧) 구자(九紫) 오황(五黃) 육백(六白) 일백(一白)
사록(四綠) 이흑(二黑) 칠적(七赤)
  팔백(八白)  
정통 풍수지리 / 양택풍수 음택풍수 / 풍수 인테리어
No.1 풍수지리서비스  사ㆍ주ㆍ포ㆍ럼  www.SajuForu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