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19일(금) 己亥年 辛未月 丁巳日 ♬ 즐겨찾기에 추가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 발음오행 HOME > 작명 > 발음오행
  • 발음오행은 한글의 자음을 오행으로 나누어 구분한 것으로, 발음오행의 상생이
    좋은 이름의 필수조건인 듯 다루는 것은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발음오행의 상생
  • 이름학에서는 글자의 소리를 가지고 발음오행을 논하고, 글자의 획수를 가지고 수리오행을 논하며, 글자의 뜻을 가지고 자원오행을 논합니다. 발음오행은 소리오행 또는 음령오행이라고도 합니다. 발음오행은 한글의 자음을 오행[목(木), 화(火), 토(土), 금(金), 수(水)]으로 나누어 구분한 것으로, 일반적으로 성명 글자의 발음오행의 상생이 그 사람의 운명에 길한 영향을 미친다고 합니다.
  • 발음오행
  • 오행 다수설 소수설
    목(木) ㄱ, ㅋ ㄱ, ㅋ
    화(火) ㄴ, ㄷ, ㄹ, ㅌ ㄴ, ㄷ, ㄹ, ㅌ
    토(土) ㅇ, ㅎ ㅁ, ㅂ, ㅍ
    금(金) ㅅ, ㅈ, ㅊ ㅅ, ㅈ, ㅊ
    수(水) ㅁ, ㅂ, ㅍ ㅇ, ㅎ
오행의 적용기준
  • 발음오행의 상생을 논의하기 앞서 먼저 한글 발음의 구성에 대해 알아야 합니다. 한글의 발음에는 초성(初聲 : 첫소리), 중성(中聲 : 가운뎃소리), 종성(終聲 : 끝소리)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박’은 ‘ㅂ’이 초성이고, 모음 ‘ㅏ’가 중성이며, ‘ㄱ’이 종성입니다.
  • 이 가운데 어떤 소리의 오행을 적용할지가 문제입니다. 이름학에는 초성의 오행 하나만을 적용하는 이론과, 초성과 종성의 두 오행을 적용하는 이론이 있습니다. 여기서는 다수설의 발음오행을 따라 오행을 적용합니다.
    먼저 초성의 오행 하나만을 적용하는 이론은, 예를 들어 ‘박’의 경우 ‘ㅂ’만 적용하여 오행상 수(水)로 보고 받침 ‘ㄱ’은 오행을 적용하지 않습니다. 즉 받침은 제외하고 초성만 따집니다.
  • 다음으로 초성과 종성의 두 오행을 작용하는 이론은, 예를 들어 ‘김’의 경우 초성 ‘ㄱ’은 목(木 )으로 보고, 종성 ‘ㅁ’은 수(水)로 보아 오행의 상생관계를 따집니다. 한편 이름이 외자 즉 한 글자인 경우에 이름 글자의 오행을 한 번 더 넣는다는 주장이 있지만 수긍하기 어렵습니다.
오행의 상생, 상극, 상비 관계
  • 오행의 상생관계란 서로 돕고 보완하는 관계로, 목(木)은 화(火)를 생하고, 화(火)는 토(土)를 생하며, 토(土)는 금(金)을 생하고, 금(金)은 수(水)를 생하며, 수(水)는 목(木)을 생합니다.
  • 이와 반대로 오행의 상극관계란 서로 견제하고 대립하는 관계로, 목(木)은 토(土)를 극하고, 토(土)는 수(水)를 극하며, 수(水)는 화(火)를 극하고, 화(火)는 금(金)을 극하며, 금(金)은 목(木)을 극합니다.
  • 일반적으로 발음오행이 상생하면 좋고, 상극하면 나쁘다고 합니다. 이와 관련하여 오행이 어느 방향으로든지 한 방향으로 진행하는 것이 가장 좋다는 이론이 있는가 하면, 이를 구분하여 이름의 끝 글자에서 성씨 글자 쪽으로 상생하는 것이 가장 좋고 성씨 글자에서 이름의 끝 글자 쪽으로 상생하는 것은 그 다음이라는 이론이 있습니다.
  • 오행의 상비(相比)관계란 같은 오행끼리 만난 것으로 목목(木木), 화화(火火), 토토(土土), 금금(金金), 수수(水水)를 말합니다. 상비관계는 오행의 성질에 따라 좋은 것도 나쁜 것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토토(土土)와 수수(水水)는 서로 만나서 하나가 되므로 좋은 관계이지만, 서로 만나 타 없어지는 화화(火火) 그리고 서로 만나 부딪히는 금금(金金)과 목목(木木)은 좋지 않다고 봅니다. 학자에 따라서 금금(金金)만을 좋지 않은 관계로 보는 경우도 있습니다.
  • 예를 들어 [김상우]는 발음 오행이 다음과 같이 구분됩니다.
  • 이름 초성 종성
    ㄱ : 목(木) ㅁ : 수(水)
    ㅅ : 금(金) ㅇ : 토(土)
    ㅇ : 토(土) 없음
  • ① 초성만 적용하면 위의 이름은 오행의 흐름이 목금토(木金土)로서 목(木)과 금(金)이 상극관계입니다.
    ② 그러나 초성과 종성을 같이 적용하면 목(木)과 금(金) 가운데 있는 수(水)로 인해 금생수(金生水)가 되어 흉함이 줄어든다고 봅니다. 또한 위의 이름은 발음오행이 이름의 끝 글자에서 성씨 글자 쪽으로 상생해나갑니다. 즉 토생금(土生金), 금생수(金生水), 수생목(水生木)이 되어 가장 좋은 오행 배합으로 봅니다.
    ③ 위 이름은 오행의 상비관계 가운데 토토(土土)가 있는데, 이는 서로 만나서 하나가 되므로 좋은 관계로 봅니다.
  • 위에서 본 것처럼 ‘발음오행의 상생’의 구체적인 적용을 놓고 견해가 다르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그런데 보다 근본적인 문제가 있습니다. 발음오행의 상생을 논하자면 발음오행을 확실하게 구분할 수 있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다는 것입니다. 기존의 발음오행을 따르는 다수설은 ㅇ, ㅎ을 토(土), ㅁ, ㅂ, ㅍ를 수(水)로 보지만, 훈민정음 해례본을 내세우는 소수설은 다수설과는 정반대로 ㅇ, ㅎ을 수(水), ㅁ, ㅂ, ㅍ을 토(土)로 봅니다. 그러므로 지금으로서는 발음오행의 상생으로 확실한 이론을 구축해 나가기는 불가능합니다.
  • 더구나 상생은 좋고 상극은 나쁘다는 발상 그 자체도 문제입니다. 하도의 상생과 낙서의 상극은 모두 진리의 모습입니다. 발음오행에서 다수설을 따르면서 발음오행의 상생을 가지고 성명의 좋고 나쁨을 판단한다면 다음과 같은 사례들은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요?
    • 최(金)규(木)하(土) 전 대통령은 오행배열이 금목토(金木土)로서 금극목(金剋木) 목극토(木剋土)입니다.
    • 노(火)무(水)현(土) 대통령은 오행배열이 화수토(火水土)로서 수극화(水剋火) 토극수(土剋水)입니다.
    • 삼성 이(土)건(木)희(土) 회장은 오행배열이 토목토(土木土)로서 목극토(木剋土) 목극토(木剋土)입니다.
  • 발음오행의 상생이 좋은 이름의 필수조건인 듯 다루는 것은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발음오행’도 오행인데 이름의 주인공이 필요로 하는 것과는 상관없이 ‘상생’이란 명분 아래 물[水]이든 불[火]이든 아랑곳하지 않고 획일적으로 작명하기 때문입니다. ‘발음오행의 상생’이란 굴레에서 벗어나 좋은 이름을 지어야 합니다.
정통 이름짓기 / 실시간 이름풀이 / 전문가 서비스
No.1 작명서비스  사ㆍ주ㆍ포ㆍ럼  www.SajuForu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