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9월 26일(수) 戊戌年 辛酉月 辛酉日 ♬ 즐겨찾기에 추가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 음양오행 HOME > 사주 > 음양오행
  • 음양오행은 삼라만상을 통제하고 모든 변화를 일으키는 주체로서, 음양오행의
    이치를 겸허하게 받아들일때 자연의 참모습을 깨달을 수 있습니다.
음양은 하나속의 둘
사주명리의 핵심은 음양오행(陰陽五行)입니다. 음양은 삼라만상을 통제하고 모든 변화를 일으키는 주체로서, 만물의 생(生)과 사(死)도 여기에서 나옵니다. 음양은 하나 속에 들어있는 둘, 즉 짝으로서 태극(太極)에서 발생한 것이며, 삼라만상은 음양의 과정을 거쳐 형성되었고, 상대적인 두 개의 힘으로 이 세상 어디에나 존재하고 있습니다. 음과 양은 태어나는 순간부터 함께 할 수밖에 없는 운명을 가지고 있으므로, 그야말로 빛과 그림자의 관계이며 하나 속의 둘입니다.
음양의 이치 - 상대성, 일원성, 역동성, 영원성, 이중성
  • 벌판에 솟아 있는 언덕을 보면 양달과 응달을 동시에 품고 있으나, 언덕은 하나로서 홀로 있으니, 하나 속에 반대되는 음과 양을 동시에 지니고 있는 셈입니다. 또한 양달과 응달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늘어나기도 하고 줄어들기도 하며, 해가 동(東)에서 서(西)로 넘어감에 따라 양달과 응달의 입장이 바뀌기도 합니다. 이러하듯 음과 양은 상대성(相對性)과 일원성(一圓性)을 갖고 현상계의 실체로 존재하지만, 시간의 흐름 속에서 볼 때 절대적인 음과 양은 존재하지 않으며 역동성(力動性)을 갖고 끊임없이 순환하며 변화하고 있습니다.
  • 공간(空間)은 형체가 있어 색(色)이고, 시간(時間)은 내부질서로서 공(空)이기에, 무형은 유형으로 유형은 무형으로 끊임없이 순환하며 이어져 가는 것이 우주의 실상입니다. 음양은 각각 별개의 것이 아니며, 양속에는 음이 있고, 음속에는 양이 있습니다. 동전의 앞 뒷면처럼 양면성을 지니고 있는 하나 속의 둘 이며 영원성(永遠性)이 있습니다.
  • 양(陽)을 대표하는 것은 하늘과 태양이며, 음(陰)을 대표하는 것은 땅과 달입니다. 천지만물은 하늘의 기(氣)와 땅의 물질(物質)로 형성된 음양의 조화입니다. 그 대표적이고 최고의 작품이 인간이기에, 본질적으로는 상반된 양의 정신(精神)과 음의 육신(肉身)을 겸유하는 이중성(二重性)이 있습니다.
음양학의 기원
  • 음양(陰陽)이란 우주만물의 운행법칙이며, 모든 생명체와 비생명체가 한시라도 떠나서는 살 수 없는 자연의 질서를 말합니다. 자연은 음양의 조화로 움직이는 것이며 음(陰)은 여성의 도이며 양(陽)은 남성의 도입니다. 음양학은 이러한 자연의 질서를 학문적으로 체계화하여 발전시킨 것으로 음양학의 기원은 5,600년 전부터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남성이 있으면 여성이 있고, 큰 것이 있으면 작은 것이 있는 것처럼 인간이 살아가는데 있어 나침반과 같이 인생에 방향이 되는 생활철학이 되고 지혜를 열어주는 학문이라 하겠습니다.
  • 음과 양은 밤과 낮이 쉼 없이 바뀌고 있는 자연의 실상이자 기본 원리입니다. 따라서 음양의 이치를 겸허한 마음으로 받아 들일 때 자연은 비로소 참 모습을 드러냅니다. 경직된 고정 관념을 버리고 자연의 참 모습을 보아야 할 것입니다.
오행의 의미
오행(五行)은 글자 그대로 다섯 오(五)에 갈 행(行), 즉 "다섯이 걸어간다"는 뜻입니다. 이는 자연의 발자취나 인생의 걸음걸이를 다섯 가지 모습으로 상징한 것으로, 시간 속에 끊임 없이 굴러가는 굴렁쇠와 같습니다. 인생과 만물을 구성하는 것은 음양이며, 음양오행은 두 남녀의 춤과도 같습니다. 음(陰)과 양(陽)은 남녀(男女)가 되고, 오행의 목화토금수(木火土金水)는 춤이 되어, 둥근 길(道)을 가면을 바꿔 쓰며 돌고 있는 것과 같습니다. 음양은 만유에 내재된 존재 질서이며, 오행은 음양이 걸어가는 다섯 가지 걸음입니다.
오행은 생장화수장
  • 우주는 다섯 가지 걸음걸이로 끊임없이 변하는데, 생장화수장(生長化收藏)은 시간(時間)의 다섯 걸음이요, 목화토금수(木火土金水)는 공간(空間)의 다섯 걸음입니다. 생장수장(生長收藏)하는 자연의 발자취를 살펴보면, 땅으로 싹을 틔워 자라고(生), 무성해 지며(長), 씨나 열매를 맺어(收), 다시 땅에 떨어져 숨는(藏)것과 같습니다. 생장수장의 네 가지는 우주가 걷고 있는 기본 규칙으로, 무생물, 식물, 동물, 인간 할 것 없이 모든 존재가 따라가는 규칙입니다. 정처없이 떠가는 구름도 생겨서(生), 하늘을 덮고(長), 비가되어(收), 땅속으로 사라지는(藏) 과정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 오행의 첫째 걸음인 목(木)은 생(生)의 과정으로, 나무의 특성은 죽을 때까지 끊임없이 하늘로 자라므로 생의 과정을 목이라 했습니다. 둘째 걸음인 화(火)는 장(長)의 과정으로, 불은 마지막 힘이 소진될 때까지 끊임없이 자기의 형체를 무질서하게 발산하므로 불의 주인은 장(長)의 뜻으로 봅니다. 셋째 걸음인 금(金)은 수(收)의 과정으로, 쇠로 만든 밥솥이 불의 열기를 모아 쌀과 물을 데우듯 쇠는 모으는 것이 특징이므로 거둘 수(收)라 했습니다. 넷째 걸음인 수(水)는 장(藏)의 과정으로, 물을 통하면 시멘트도 진흙도 합쳐지고 굳어져 하나가 되나 물은 감춰져 알기 어려운 존재가 되니 감출 장(藏)으로 봅니다. 토(土)는 목화금수(木火金水)가 사는 토양으로 화(化)를 이루는 과정이기에, 토는 나무(木)와 불(火)과 쇠(金)와 물(水)을 품고 있으면서 변화를 일으키는 것이 특징으로 봅니다.
세상은 오행의 조화
우주는 시간과 공간의 다섯 걸음인 생장화수장과 목화토금수로 끊임없이 변화합니다. 결국 오행의 질서가 자연의 질서이므로, 아래의 "오행의 형상" 도표를 깊이 살펴 현실 속에 오행이 어떻게 응용되는지 헤아려 보아야 할 것입니다. 동양철학의 깊이는 시각을 바꾸어 사물을 관찰하는데 있으므로, 목화금수를 봄 여름 가을 겨울로 바꾸어 생각하고, 소년 청년 장년 노년의 마음으로 읽어보며 생장화수장으로 이해하여야 합니다.
오행의 상생과 상극
상생도(相生圖)
생(生)은 도와주고 일으켜 세워준다는 뜻입니다.

목(木)은 화(火)를 생해주고,
화(火)는 토(土)를 생해주고,
토(土)는 금(金)을 생해주고,
금(金)은 수(水)를 생해주고,
수(水)는 다시 목(木)을 생해줍니다.
상극도(相剋圖)
극(剋)은 제압하고 억제하고 포옹하고 껴안는다는 것입니다.

나무(木)는 흙(土)을 파고들고,
흙(土)은 물(水)의 흐름을 막고,
물(水)은 불(火)을 꺼 버리고,
불(火)은 쇠(金)를 녹이고,
쇠(金)는 나무(木)를 다치게 합니다.
정통 사주분석 / 무료 사주 / 우리아이 사주
No.1 사주서비스  사ㆍ주ㆍ포ㆍ럼  www.SajuForu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