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2일(목) 己亥年 丙子月 癸未日 미래를 열어주는 정통역학사이트     사ㆍ주ㆍ포ㆍ럼     www.SajuForum.com ♬ 즐겨찾기에 추가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 생활易 이야기 HOME > 사주 > 생활易 이야기
  • 역학은 단순히 앞날의 길흉화복만을 판단하는 도구가 아닙니다. 인간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도구이자 새로운 미래의 대안을 제시해 주는 삶의 나침판입니다.
사상의학(四象醫學) - [2] 태음인(太陰人)
태음인은 간실폐허(肝實肺虛)한 체질로서 선천적으로 간의 기능이 좋은 반면 폐의 기능이 약한 편이다. 따라서 간부(肝部)인 허리가 발달되고, 폐부(肺部)인 상부 목덜미가 허약하다. 또한 상초(上焦:가슴에서 머리까지의 범칭)가 허하므로 다른 체질에 비해 심장이 약하다. 그래서 태음인 에게는 가슴이 뛰고 울렁거리는 증세가 있다. 또 눈꺼풀이 위로 끌어당겨지는 듯한 증세와 눈망울이 쓰리고 아픈 증세도 있다.

한방에서는 폐와 대장은 서로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따라서 폐의 기능이 약한 태음인은 자연히 대장의 기능도 좋지 않게 마련이다. 그리고 피부는 폐의 예속기관에 속하므로 태음인은 피부의 기능도 약한 편이다.

태음인은 원래 대륙성 체질을 타고났기 때문에 사상인 중에서 체격이 가장 큰 편이다. 대체로 근육과 골격의 발육이 좋으며 굵다. 체력도 상당히 좋은 편이다. 보통 키가 크며 몸이 비대한 사람이 많다. 특히 손발이 큰 편이며, 허리 둘레의 자세가 왕성하고 허리가 굵은 편이다. 배가 불룩 나온 사람도 많이 볼 수 있다. 상체보다는 하체가 더 충실한 체질이다. 따라서 걸을 때에는 상체를 약간 앞으로 숙이며 양반걸음이나 오리걸음으로 걷는다.

얼굴은 원형 또는 타원형에 가깝고, 얼굴 윤곽이 또렷한 편이며, 얼굴에도 살이 많다. 눈·코·귀·입은 크고 둥그스름한 편이며, 입술은 대체로 두툼하다. 턱이 길고 후중하여 교만하게 보이는 수도 있다. 남자의 경우 눈이 치올라 가서 범상 같고, 여자의 경우에는 눈매의 자태는 없으나 시원스런 인상을 풍긴다. 대체로 무게 있고 후덕해 보이나 여자들 중에는 미인이 적다. 후각이 예민하다. 피부에 항상 땀기가 있고 땀구멍이 성글며 땀을 많이 흘리는 체질이다. 조금만 활동해도 곧 땀을 많이 흘리는 체질이다. 찬밥을 먹으면서도 땀을 흘리는 사람은 대개 태음인이다. 학질이나 감기에 걸려 오들오들 떨면서도 냉수를 마실 수 있는 것도 태음인이다.